> 사회문화 > 대전충청세종
대전중구, 전통시장 7곳에 화재알림시설 597개 설치점포에서 연기․열 등 감지되면 바로 소방서 신고와 문자메시지 전송으로 빠른 대처 가능
최미자 기자  |  rbrb34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2.12  00:16:1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대전중구청사

대전 중구는 대형화재 예방을 위해 지역 전통시장 7곳, 모두 597개 점포에 화재알림시설 설치를 완료하고, 11일 서부소방서와 합동으로 산성뿌리전통시장에서 화재발생을 가정한 시연회와 소방통로 확보훈련 실시로 화재알림시설의 실효성을 점검했다.

이번에 설치된 화재알림시설은 사물에 센서를 부착해 실시간 데이터를 인터넷을 통해 주고받는 사물인터넷(Internet of Things, lot) 기술을 접목해 화재감지․신고․상황전파를 바로 처리할 수 있다.

점포에 부착된 복합형 화재감지기가 연기․열․불꽃 등 화원을 감지하면, 관할 소방서에 신고가 바로 접수된 후 해당 점주와 주변 상인, 구 담당자 등 관계자 모두를 대상으로 화재발생 문자메시지가 전송된다.

이같은 즉각적인 안내 시스템으로 신속한 현장출동과 대응이 가능해 화재피해가 크게 줄 것으로 예상된다.

박용갑 청장은 “많은 점포가 밀집해 있는 전통시장 특성상 대형화재 발생의 위험이 커 철저한 대비가 중요하다”며, “이번 화재알림시설 설치가 안전한 전통시장에 도움이 되길 바라며, 전통시장 화재대비에 늘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함께하는 사람들정보안내독자투고후원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중구 동서대로1388(목동)  |  대표전화 : 042)253-6933  |  팩스 : 042)253-6934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대전 아 00156  |  등록연월일 : 2013.8.7  |  발행·편집인 : 채재학
이메일 : hbmnews24@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재학
Copyright © 2013 학부모뉴스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