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행정
국내 외국인학교 교과서 43권 중 동해표기 단 3권- 16권은 일본해 표기, 24권은 동해·일본해 병기중-
이종구 기자  |  ljg1126@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05  10:12:3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조승래 국회의원

국내 외국인학교와 외국교육기관에서 사용 중인 동해 관련 내용이 있는 교과서 43권 중 동해를 표기한 외국 교과서는 단 3권뿐인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조승래의원(더불어민주당, 대전 유성구 갑)이 교육부에서 제출받은‘국내 외국인학교, 외국교육기관 교과서 동해 표기 현황’에 따르면, 외국인학교·외국교육기관 20개교에서 사용하는 동해 관련 내용을 포함한 교과서는 총 43권이었으며, 이 중 동해를 단독 표기한 교과서는 단 3권뿐이었다. 동해와 일본해를 병기한 교과서는 24권이었고, 일본해를 단독 표기한 교과서는 16권에 달했다.

   
 

 현재 국내에는 총 40개교의 외국인학교, 외국교육기관(제주에 위치한 3개교는 제외)이 있는데, 이 중 9개교는 교과서를 사용하지 않는다고 응답했으며, 11개교는 사용하는 교과서 자체를 교육부와 한국학중앙연구원(이하 한중연)파악하지 못했다.

교과서가 확인된 20개교에서 사용하는 교과서는 총 133권인데, 이 중 63권은 한중연이 보유하고 있지 않아 동해 표기 여부를 확인할 수 없었다. 한중연은 교육부 산하기관으로 외국 교과서 분석 등 한국바로알리기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조승래 의원은 “대한민국에서 거주 중인 외국인들이 일본해가 표기된 교과서로 배운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교육부와 한중연은 외국인 학교 교과서 점검 필요성에 대해 2016년 국정감사에서 지적받았음에도 여전히 현황파악조차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조 의원은“한국한중앙연구원이 외국 교과서 분석 사업을 하고 있는 만큼 교육부 및 교육청과 연계하여 국내에서 사용되는 외국인 학교 교과서들은 매년 유기적인 연계를 통해 분석하고 시정 요구를 하는 시스템을 갖추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외국인학교·외국교육기관은 국내에 있는 외국인들을 위한 교육기관으로 해당 국가의 교과서를 사용하며, 일정 요건을 갖춘 내국인이 정원의 30%까지 입학할 수 있다. 2018년 기준으로 외국인학교에 다니고 있는 외국인은 7,586명이며, 내국인도 3,081명에 이른다.

이종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함께하는 사람들정보안내독자투고후원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00-160 대전광역시 동구 대전천동로 596(중동)  |  대표전화 : 042)253-6933  |  팩스 : 042)253-6934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대전 아 00156  |  등록연월일 : 2013.8.7  |  발행·편집인 : 채재학
이메일 : hbmnews24@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재학
Copyright © 2013 학부모뉴스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