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게시판 > 독자란
생명을 바라보는 마음
따뜻한하루  |  letter@onday.or.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09  07:31:5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저는 산부인과 간호사입니다.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기적이 수시로 벌어지는 현장에서일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생명을 다루는 병원이라는 곳은 마음보다는 머리로, 감성보다는 철저한 이성으로
일해야 하는 곳입니다.

그러다 보니 저 또한 생명의 탄생에 대한 경외감과 감동이 어느덧 조금씩 엷어지기도 했습니다.

어느 날 한 산모가 쌍둥이를 출산했고, 우리는 귀여운 쌍둥이에 대한 감동보다는 신속하고 정확한 인큐베이터 준비에 더 신경 썼습니다.

인큐베이터의 쌍둥이 형제는 신기하게도 잠을 잘 때도, 잠에서 깨어날 때도 비슷했으며 한 아이가 울기라도 하면 다른 쌍둥이 아기도 함께 울어버리는 것입니다.

그런데 한 신입 간호사는 그런 쌍둥이 형제들이 신기했는지 매번 쌍둥이를 지켜보면서 어쩔 줄을 몰라하는 것이었습니다.

저는 당연히 그 신입 간호사에게 병원에서는 감상에 빠지는 일은 자칫 위험할 수도 있는 일이고,
우리들은 산모와 아기를 철저하게 이성적으로 판단해야 한다고 충고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생각해 보니 오래전 저 또한 저 간호사처럼 아이들을 바라볼 때 그런 마음을 가졌는데
지금은 왜 같은 마음으로 바라보지 못하는지 그때의 저의 마음은 어디로 갔을까요?

'따뜻한 마음과 이성적인 손끝.'
어느 분야이든 마찬가지일 것입니다. 그리고 봉사와 나눔을 위해 힘써온 저희도 그 균형을 잡기 위해 무척이나고민하는 일입니다.

# 오늘의 명언
지치지 않는 열정, 따뜻한 가슴, 남에게 상처 주지 않는 손길을 가져라.
                                                                      – 찰스 디킨스 –
 

따뜻한하루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함께하는 사람들정보안내독자투고후원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00-160 대전광역시 동구 대전천동로 596(중동)  |  대표전화 : 042)253-6933  |  팩스 : 042)253-6934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대전 아 00156  |  등록연월일 : 2013.8.7  |  발행·편집인 : 채재학
이메일 : hbmnews24@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재학
Copyright © 2013 학부모뉴스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