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게시판 > 독자란
지금 방황하고 계시는가요?
따뜻한하루  |  letter@onday.or.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2.28  07:05:2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1살 때 아버지에게 버림받은 소녀.
부자인 아버지는 아내와 딸에게 한 푼도 주지 않고 모른 척했습니다.

소녀는 엄마와 낡을 아파트에서 살며 학교폭력을 당해 학교를 그만두고 자신의 몸에 흉기로 상처를 입히는 자해를 하기도 했습니다.

돈을 벌기 위해 여러 가지 일을 했습니다.
실패한 일도 많았지만 성공한 일도 있었습니다.
영화배우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하고
오스카에서 여우조연상을 받을 정도로
성공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그녀는 여전히 우울하고 불행했습니다.
어디에도 삶의 이유를 찾을 수 없었습니다.
그녀는 결국 마약에도 손을 대기 시작했으며
인생은 점점 무너져 갔습니다.

어느 날 영화 촬영을 위해 캄보디아를 방문했는데
그곳에서 내전을 겪고 있는 많은 아이의
비참한 모습을 보았습니다.

그녀는 그 아이들과 비교하며
자신은 얼마나 행복한 삶을 살아왔는지
반성하고 깨닫게 되었습니다.

이때부터 캄보디아를 정기적으로 방문하며
빈민 지원과 환경보호 운동을 시작했습니다.
이전에는 엄마가 되는 것을 스스로 포기하고 있었지만
이제는 자신이 낳은 아이와 캄보디아에서 입양한
아이를 기르는 어머니가 되었습니다.

캄보디아에서 찍은 영화는 툼레이더였고,
그녀는 바로 안젤리나 졸리입니다.
 

   
 

우릴 어둠 속에서 방황하게 만드는 요소는,
타인이 주는 고통보다 자기 자신을
스스로 포기하는 마음입니다.

그런데 절망에서 벗어날 방법이 있습니다.
그 어두운 마음에서 탈출할 힘도
결국 자신의 안에 담겨 있습니다.

# 오늘의 명언
다시는 나 자신을 파괴하는 엄마가 되지 않겠습니다.
쓸모 있기 위해 지금도 최선을 다하려고 합니다.
– 안젤리나 졸리 –
 

따뜻한하루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함께하는 사람들정보안내독자투고후원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00-160 대전광역시 동구 대전천동로 596(중동)  |  대표전화 : 042)253-6933  |  팩스 : 042)253-6934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대전 아 00156  |  등록연월일 : 2013.8.7  |  발행·편집인 : 채재학
이메일 : hbmnews24@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재학
Copyright © 2013 학부모뉴스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