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게시판 > 독자란
우리 멋진 할머니
따뜻한하루  |  letter@onday.or.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15  07:07:1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저희 할머니는 작은 체구이시지만 오래전 할아버지가 지병으로 돌아가신 이후로 저희 아버지를 포함해서 삼남매를 키우면서 억척스럽게 생활하셨습니다.

어린 시절 방학이 되면 할머니 손을 잡고 재래시장을 가는 것이 저에게는 참 즐거운 일이었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한참 장을 보다가 가방 안을 뒤져보신 할머니가 지갑이 없다고 놀라시는 게 아닙니까? 아무래도 지갑을 떨어뜨리신 모양이었습니다.

할머니는 급하게 왔던 길을 되돌아가며 지갑을 찾기 시작했습니다.
시장 바닥 여기저기를 살피며 지갑을 찾는 저와 할머니에게 웬 아저씨가 조심스럽게 다가왔습니다.

다리도 불편하시고, 허름한 복장을 하고 있었는데 몇 걸음 앞에 그 아저씨가 오자 안 좋은 냄새가 진동했습니다.

그런데 그 아저씨가 할머니가 잃어버린 지갑을 불쑥 내밀며 말했습니다.
"할머니 이거, 떨어트렸어요. 제가 다리가 아파서 빨리 못 쫓아왔네요."

할머니는 건네받은 지갑을 빨리 열어서 먼저 꼼꼼하게 내용물을 확인하시더군요.
돈은 전부 들어있었습니다.

   
 

그리고 뒤돌아 가려는 아저씨에게 할머니가 말했습니다.
"지갑을 찾아준 것도 고마운데 이런 경우가 있나! 내 지갑에는 이렇게 큰돈이 없었는데 왜 당신 돈을 여기에 더 넣어둔 거예요? 이거는 내 돈이 아니니 가져가요?"

할머니는 아저씨에게 지갑 속의 절반 정도 되는 돈을 억지로 쥐여 주더니 제 손을 잡고 빠르게 가셨습니다.

한동안은 할머니의 행동을 이해할 수 없었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고 보니 할머니가 얼마나 멋진 사람인지 이해하게 되었습니다.

사람의 마음이란 너무 복잡하고 다양해서 때로는 의도치 않은 오해와 의심으로 상처를 줄 수도 있습니다.

결국 잘못된 오해는 누군가에게 상처가 되고 상처는 사람을 안 좋게 바꿀 수도 있으니 조심해야 합니다.

# 오늘의 명언
나에 대한 오해를 푸는 길은 오해를 하는 사람에게 옳고 그른 것을 따지듯 물어 설득하려고 하는 것이 아니고, 그냥 내 마음으로 그 사람에게 친절을 베푸는 것이다.  - 혜민 스님 -
 

따뜻한하루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함께하는 사람들정보안내독자투고후원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중구 동서대로1388(목동)  |  대표전화 : 042)253-6933  |  팩스 : 042)253-6934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대전 아 00156  |  등록연월일 : 2013.8.7  |  발행·편집인 : 채재학
이메일 : hbmnews24@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재학
Copyright © 2013 학부모뉴스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