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T NEWS
전교조 대전지부, 성희롱 피해자에게 ‘가해자와 합의’ 종용한 감사관실
최미자 기자  |  rbrb34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14  22:16:5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전교조대전지부

전교조 대전지부는 14일 “시교육청 감사관실은 시종일관 성희롱 및 갑질 가해 혐의자인 교감 편에서 사건을 무마하려 시도하고 봐주기 감사를 진행하였다”며 문책을 요구했다.

전교조 대전지부는 지난해 12월 대전시교육청 감사관실을 방문해, 한 고등학교 교직원 연찬회 술자리에서 발생한 교감의 직장 내 성희롱 사건의 대해 특별감사 조사를 요청해 진행했으나 조사결과 원만한 해결을 종용했다.

전교조는 “감사관실이 술자리에서 한 번 실수한 걸 가지고 징계를 요구하는 건 지나치다는 식의 인식이었다”며 “그들은 억지로 교감의 사과를 유도하면서 사건을 축소·은폐하려는 의도가 다분하다”고 주장했다.

전교조는 “성희롱 가해자인 교감을 징계하고 강제 전보하라”며 “성희롱 피해자를 보호하기는커녕 사건 무마 및 가해자 봐주기 2차 가해를 저지른 감사관실 담당자를 엄중 문책하라“고 촉구했다.

전교조는 지난해 12월 회식 자리에서 교감은 한 여교사에게 술을 따르며, “예쁜 여자한테 술을 따르려니 떨리네~”라고 말했다. “해당 교사는 술자리 분위기 때문에 즉각 반박하지는 못했으나 기분이 많이 상했다”고 말했다.

이어 교감은 또 다른 여교사 A씨에게도 술을 권했다. A 교사가 “전 소주 잘 못 마셔요.”라고 말하자, 교감은 “예쁜 척하지 마”라고 응대했다. 매우 기분이 나빴던 교사는, “저는 여자로서 여기에 있는 게 아니라 교사로서 와 있는 겁니다. 불편합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교감은 사과는커녕 인상을 쓰며 술자리를 이어나갔을 뿐만 아니라, 이후 학교에서 해당 교사에게 보복성 갑질을 했다“고 주장했다.

전교조 대전지부는 13일 성희롱 피해자 A씨와 함께 국민권익위에 부패·공익 신고 진정을 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함께하는 사람들정보안내독자투고후원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중구 동서대로1388(목동)  |  대표전화 : 042)253-6933  |  팩스 : 042)253-6934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대전 아 00156  |  등록연월일 : 2013.8.7  |  발행·편집인 : 채재학
이메일 : hbmnews24@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재학
Copyright © 2013 학부모뉴스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