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행정
文대통령 신년기자회견... 혁신도시 입장
최미자 기자  |  rbrb34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14  22:12:4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문대통령 (사진= 청와대)

문대통령은 14일 “충남과 대전지역의 혁신도시 지정 제외된 결과와 관련해 국회에 계류돼 있는 법안이 통과가 되면 최대한 지역에 도움이 되는 방안을 찾아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 신년간담회에서 “추가적으로 혁신도시를 지정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원래 혁신도시는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이루어진 것이다. 혁신도시를 지정하면서 수도권은 제외했다”라며 “수도권은 혁신도시라는 추가적인 어떤 발전방안이 필요하지 않다고 여겼기 때문이라”고 답변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경기도 쪽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는 혁신도시가 지정됐지만 충남과 대전 쪽은 혁신도시에서 제외됐다”며 “ 그 이유는 그 당시는 세종시에 행정수도를 이전한다는 개념이 있었기 때문에 충청·대전지방은 신수도권 지역이될 것이라고 보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행정수도는 실현되지 않았고 행정중심도시로만 멈춘 상태고 또 현실적으로 세종시가 커지면서 충남과 대전은 오히려 세종시 쪽으로 인구라든지 이런 부분들이 흡입되는 것이 충남과 대전경제에 어려움을 주는 요인들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충남과 대전에서는 그 지역에 추가적으로 혁신도시를 지정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요구를 오래전부터 해왔고 그것을 위한 법안도 국회에 계류돼 있다”며 “그 법안이 통과가 되면 거기에 따라서 최대한 지역에 도움이 되는 방안을 찾아 나가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함께하는 사람들정보안내독자투고후원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중구 동서대로1388(목동)  |  대표전화 : 042)253-6933  |  팩스 : 042)253-6934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대전 아 00156  |  등록연월일 : 2013.8.7  |  발행·편집인 : 채재학
이메일 : hbmnews24@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재학
Copyright © 2013 학부모뉴스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