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기고
그믐달-홍인숙 시인-
이종구 기자  |  ljg1126@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30  07:49:2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그믐달

   
▲ 홍인숙 시인

배가 물을 가르는 건 물의 흐름을 탄다는 말
물은 배의 리듬을 받아준다는 말

빈 하늘에 달이 차오른다
허허바다에 누가 입김을 불어 넣는지

침묵으로 생의 이력을 늘이는 밤이 깊다
기다린다는 말은 귓가에 긴 그림자를 거는 일

잘박잘박 물질에 무끈이 구부리는 저 여자

   
 

- - - - - - - -

홍인숙 시인 : 인천 부평 출생/ 대전대 일반대학원 문창과 수학/ 대전대·한국방송통신대 출강/ 계간 『시와 소금』 등단(2013)/ 동인 활동 「쑥과 마늘」/ 시집『딸꾹, 참고서』 출간(2019)

 

이종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함께하는 사람들정보안내독자투고후원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중구 동서대로1388(목동)  |  대표전화 : 042)253-6933  |  팩스 : 042)253-6934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대전 아 00156  |  등록연월일 : 2013.8.7  |  발행·편집인 : 채재학
이메일 : hbmnews24@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재학
Copyright © 2013 학부모뉴스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