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부엉이 애비세상에 오게 할 줄만 알았지 자신보다 먼저 새끼가 떠난 대도 붙잡지 못하는 미력한 애비
박형태 기자  |  jusung2918@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29  23:25:2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 박형태 대표

6년 전 벚꽃이 만개 한 때, 예쁜 조카가 서른 초판 나이로 첫 출산 중 의료사고로 신작로 환한 꽃길로 먼저 갔다. 올해 5월 매화꽃 만발한 때 그녀의 아들 민준이도 엄마 따라 하얀 미소 지으며 따라 나섰다. 매형은 눈물로 지센 밤을 부엉이 애비 되어 울고 있다.

작년 12월 백공 선배 서른 후반 딸이 핏덩이 딸 민지를 순산하고 자신은 정작 몹쓸 병마를 이기지 못 하고 서방정토로 떠나갔다. 그 선배가 “부엉이의 겨울”이란 시집을 출간하고 동인지 창간호 축하 행사에 시집 한 권을 전해 주었다.

문 듯 표지만 보고 깔끔한 편집에 간간이 삽입된 크고 진한 칼라 사진은 작년 겨울 백공선배의 고충을 언뜻 접했다. 행사를 마무리하고 다음 날 조용히 책상에 앉아 시를 읽어 내려갔다.

한 시름도 책에서 눈을 뗄 수 없었다. 깜깜하게 깊어가는 겨울 숲에서 움직 일 수 없었다. 달랠수록, 부르 질수록, 더 빨라만 지는 딸의 호흡은 내 심장을 망치질하고...... 뼈만 남기고 달아나는 살들을 돌아오지 않는 다는 대목에서는 자꾸만 흐르는 눈물은 걷잡을 수 없었다.

세상의 인연 중에 자식과 부모의 연처럼 아름다운 것은 없을 것이다. 내 자식을 위해서라면 목숨도 선 뚯 내 주는 것이 부모마음이다. 애지중지 키워 늦깍기 배우자를 만나 잉태의 기쁨도 잠시 자신에게 스며든 암기 말 판정은 가족에게 청천벽력이 아닐 수 없다.

6년 전 둘 다 공직에서 만나 오순도순 살며, 2년 간 임신이 잘 안 되어 대구까지 가서 시험관 시술로 어렵게 아기를 갖고 양가는 물론이고 친구, 지인들 모두 축복 속에 순산을 기다렸는데, 어처구니없는 의료사고로 산모는 손 한 번 써보지 못하고 눈을 감았고, 아이는 겨우 출산되었지만 대변흡입증세로 뇌 손상을 입고 6년을 방에서 투병하다고 끝내 저 유심정토로 보낸 외할미 외할애비는 천~상 부엉이 부부다.

엄마가 있어도 엄마의 젓을 단 한 번도 물려 보지 못한 아기, 엄마의 얼굴도 모른 채 방에 누워 덩그러니 하늘만 바라보던 아기, 장작개비 같은 새끼를 눕혀 놓고 하늘만 바라보는 애비나 출산을 위해 제 발로 걸어 들어갔는데 몸이 퉁퉁 불어 싸늘한 주검으로 다가온 새끼를 가슴에 담아야 하는 애비는 둘 다 부엉이 애비다.

세상에 오게 할 줄만 알았지 자신보다 먼저 새끼가 떠난 대도 붙잡지 못하는 미력한 애비는 부엉이 애비다.

부엉이는 말하지 않아도, 소리 내어 울지 않아도 느낄 수 있음은 동지이기 때문이다. 말로 하지 않고 시로 표현한다는 것은 선배의 특권이기도 하다.

인생은 묘하다 했던가? 인생은 평등하다고 했던가? 내게 주어진 고통의 끝은 어느 정도 살아보면 인생은 롤러코스터란 말을 실감한다. 내 안에 예쁜 조약돌하나 이별로 떨어져 나가는 고통도, 내 가슴 안에 움크러진 응어리도 언젠가는 실타래 마냥 풀리지 않을까!!

강물이 흐르듯, 인생은 그렇게 흐르고, 변하고, 사라진다. 성난 바람도, 모진 혹한도, 세찬 눈보라도, 서릿발 내린 새벽길도 어느새 녹아 봄 길을 재촉하고,산수유 밭을 일구고 만다.

겨울은 거리 혹독해도 봄을 맞이하는 가슴 한 칸에 그 자리를 내 주더라. 부엉이 애비에게도 복수초는 제 모습으로 돌아옵니다.

박형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함께하는 사람들정보안내독자투고후원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중구 동서대로1388(목동)  |  대표전화 : 042)253-6933  |  팩스 : 042)253-6934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대전 아 00156  |  등록연월일 : 2013.8.7  |  발행·편집인 : 채재학
이메일 : hbmnews24@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재학
Copyright © 2013 학부모뉴스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