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학교소식 > 대학
‘침몰선박 자동 위치표시 부표’ 선박탑재 의무화 국제논의 시작
황창식 기자  |  reac1@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10  17:47:2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한국해양대학교는 해양경찰학과 국승기 교수가 개발한 ‘자동 이탈식 위험표시 부표’선박탑재 의무화 논의가 본격적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국제항로표지협회(IALA)는 제10회 IALA 항로표지 공학과 지속가능성 기술위원회를 9월 30일~10월 4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고 자동이탈식 위험표시 부표 기술을 의제로 채택해 선박 의무 탑재를 논의했다.

   자동이탈식 위험표시 부표는 선박 침몰사고 발생 시 자동으로 부상해 빛으로 위치를 표시하고 근처 선박의 자동선박식별장치(AIS) 수신기와 전자해도에 위치가 표시되어 2차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또 위치 정보는 119와 해양경찰 등 지정된 기관 휴대전화기로 자동으로 접수돼 인명구조 시간 단축이 가능하다. 무선송신 시스템은 전 세계 어느 해역에서든 사고 위치를 송수신할 수 있도록 위성통신 네트워크도 사용하고 있다.

   국승기 한국해양대 교수는 신속한 인명구조, 2차 사고방지, 해양오염 방지, 선체발견에 상당한 이바지를 할 수 있는 자동 이탈식 위험표시 부표를 국제항로표지협회에 소개해 관심을 모았다. 이에 기술위원회 의장은 선박탑재 등을 위하여 제10차 IALA ARM 기술위원회에서 검토를 요청하는 공식 문서를 보냈고 IALA 신기술조사에도 포함됐다.

   자동 이탈식 위험표시 부표는 세계 최초로 개발된 기술로서 지난 8월 방폐물 전용운반선 ‘청정누리호 (2,600톤)’에 시험을 거쳐 처음으로 설치됐다.

   항로표지분야 국제적인 전문가인 국승기 교수는 “의무적으로 자동 부표가 설치되면 선박사고 발생시 인명을 신속하게 구조하고 2차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면서 “소형어선용, 군함, 잠수함 및 항공기에 장착해 유실시 위험한 특정화물이나 선외추락자(Person Overboard)를 찾는 방안을 개발하는 것도 앞으로의 과제”라고 밝혔다.

황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함께하는 사람들정보안내독자투고후원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00-160 대전광역시 동구 대전천동로 596(중동)  |  대표전화 : 042)253-6933  |  팩스 : 042)253-6934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대전 아 00156  |  등록연월일 : 2013.8.7  |  발행·편집인 : 채재학
이메일 : hbmnews24@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재학
Copyright © 2013 학부모뉴스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