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뉴스
방사능 불안 도쿄 올림픽...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 은폐,핵발전소 재가동 강행 아베 정권 규탄한다!
최미자 기자  |  rbrb34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13  20:59:5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13일 탈핵시민행동은 기자회견을 통해 내년 7월 열리는 도쿄올림픽을 규탄 하고 있다./사진=환경연합

탈핵시민행동은 내년 7월 열리는 도쿄올림픽을 규탄했다. 방사능 오염 안전성이 확보되지 않았는데 일본 아베정부가 무리하게 올림픽을 추진하고 있다는 것이다.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가 일어난 지 벌써 8년이 지났다. 하지만 후쿠시마 핵발전소에 나온 다양한 방사성 물질들이 인근 지역을 오염시키고 있기 때문이다.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탈핵시민행동은 13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주장했다.

후쿠시마 핵발전소 인근 지역은 여전히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후쿠시마 핵발전소에 나온 다양한 방사성 물질들이 인근 지역을 오염시키고 있기 때문이다. 그중 후쿠시마 핵발전소의 원자로의 냉각수와 지하수 등 다양한 방사능 오염수가 최근 문제가 되고 있다.

단체는 “일본 아베 총리는 2020년 하계 올림픽 유치가 결정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총회에서 방사능 오염수가 “통제되고 있다(Under Control)”라고 밝혔다. 하지만 후쿠시마의 방사능 오염수는 100만 톤을 넘겼고, 매주 2천~4천 톤 정도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도쿄 전력을 다핵종제거설비(ALPS)를 통해 방사능 오염수에 포함된 60여 가지의 방사성 핵종을 제거할 수 있다고 밝혔지만 정화 후에도 기준치를 넘는 방사성물질이 계속 검출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일본 아베 총리는 도쿄 올림픽을 후쿠시마 복구와 부흥의 홍보장으로만 생각하고 있다”며 “후쿠시마 지역을 포함한 재해지 농수산물을 올림픽 선수촌에 제공하겠다는 계획을 세우고 이미 일본 정부는 먹어서 응원하자는 이름의 후쿠시마산 농수산물 소비 촉진 캠페인을 광범위하게 벌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녹색연합 윤상훈 사무처장은 “후쿠시마 원전사고는 아직도 진행형이고, 전혀 해결된게 없다”며, “일본 정부가 도쿄올림픽을 통해 아주 적은 비용으로 후쿠시마 핵발전사고를 해결했다는 거짓 홍보를 하려한다”며 비판했습니다.

녹색당 이상희 탈핵특별위원회 위원장은 “아베 정부가 도쿄올림픽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려 한다”며, “방사능 안전은 정치적으로 타협할 수 없고, 경제적으로도 합의할 수 없는 인류의 문제”임을 지적했다.

이들은 일본 정부의 핵발전 정책도 문제 삼았다. “2011년 일어난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는 체르노빌 사고와 함께 대표적인 핵발전소 사고였다“며 ”이 사고를 통해 인류는 핵발전소의 위험성을 다시 한번 각인할 수 있었다. 그런데도 일본 아베 정부는 핵발전소 재가동 정책을 추진해왔다“고 강조했다.

단체는 “핵발전소 인근 지역주민들은 물론이고 일본 국민 대다수가 탈핵 정책에 찬성하고 있음에도 아베 정부는 그 뜻을 따르지 않고 있다”며 “후쿠시마의 교훈을 무시하고 핵산업계의 이해관계만을 쫓는 아베 정권의 정책은 일본 국민뿐만 아니라, 인류 전체의 안전을 위협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는 핵발전소 재가동 정책을 즉각 중단하라”며 “이미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사고로 인류 전체에게 너무나 큰 빚을 졌다. 더 이상 주변국과 인류 전체를 불안에 떨게 하지 말고, 제대로 된 피해 복구와 에너지 정책 전환을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함께하는 사람들정보안내독자투고후원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중구 동서대로1388(목동)  |  대표전화 : 042)253-6933  |  팩스 : 042)253-6934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대전 아 00156  |  등록연월일 : 2013.8.7  |  발행·편집인 : 채재학
이메일 : hbmnews24@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재학
Copyright © 2013 학부모뉴스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