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행정
SBS는 소속 언론인 성폭력 사건에 조직적 책임을 다하라
최미자 기자  |  rbrb34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12  02:09:4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한국여성민우회

최근 앵커 출신인 SBS 논설위원 김성준이 지하철에서 여성의 신체일부를 불법촬영한 혐의로 불구속입건 됐다는 사실이 보도됐다. 성폭력사건을 비판적으로 보도해온 뉴스 앵커의 인식이 이 수준이었다는 사실에 충격을 금할 수 없다.

지난 9일 여성민우회는 “SBS는 소속 언론인 성폭력 사건에 조직적 책임을 다하라”며 연대 성명문을 발표했다.

성명문에서 연대 단체들은 “SBS는 본인이 제출한 사직서를 수리하고 출연프로그램을 폐지하는 등 빠르게 김성준 전 앵커의 흔적을 지우는데 집중하고 있다. 어제 오전에는 “뉴스 앵커 출신 언론인, 지하철역서 ‘몰카’ 찍다 덜미”라는 자사 보도를 홈페이지에서 삭제하는 등 확산을 막기 위한 행보에 총력만을 기울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단체들은 “논란이 확산되자 8뉴스 말미에 “구성원이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된 것에 대해 시청자 여러분께 깊은 유감의 말씀“을 드린다는 내용만을 짧게 다루는 것으로 갈음하려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처럼 조직에서 메인뉴스 앵커, 보도본부장을 역임하고, 최근까지 자신의 이름을 건 시사프로그램 진행과 논설위원을 맡을 정도의 인물이 문제를 일으키자 바로 선긋기를 하고 퇴사를 공식화하는 것은 말 그대로 ‘꼬리 자르기’에 불과하다”며 “회사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언론보도의 신뢰를 깍아내린 책임을 묻고, 응당한 징계를 고민해야 하는 것이 아닌가.”라고 질타했다.

또 이들은 “우리는 미투운동의 흐름 속에서 수많은 가해자들이 손쉽게 모든 것을 내려놓고 참회하며 살겠다던 무의미한 사과문 뒤에 숨어 있던 조직과 공동체의 침묵을 봐왔다”며 “SBS는 김성준의 사직서 수리로만 끝낼 것이 아니라, 그간 성희롱·성폭력을 용인하거나 침묵해왔던 SBS는 조직문화를 점검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함께하는 사람들정보안내독자투고후원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00-160 대전광역시 동구 대전천동로 596(중동)  |  대표전화 : 042)253-6933  |  팩스 : 042)253-6934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대전 아 00156  |  등록연월일 : 2013.8.7  |  발행·편집인 : 채재학
이메일 : hbmnews24@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재학
Copyright © 2013 학부모뉴스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