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행정
대전시, 시내버스 파업 찬반투표 결과... 83.7%로 가결총 조합원 1천409명 중 1천260명 투표, 조합원 중 1천180명 찬성
최미자 기자  |  rbrb34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11  00:06:4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버스이미지

대전시는 시내버스 노조가 지난 1일 지방노동위원회에 노동쟁의 조정신청 후 10일 시행한 파업찬반 투표에서 83.7%의 찬성률을 보였다고 밝혔다.

파업참여가 가능한 버스노조 조합원 1천409명 중 1천260명이 투표에 참여해 찬성 1천180명으로 총 조합원 중 83.7%가 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파업투표 완료에 따라 노측의 파업 전 사전절차는 마무리됐으며, 노동위원회의 조정 신청안 합의여부에 따라 파업여부가 결정된다.

조정신청 기한은 오는 16일까지로 조정안이 결렬될 경우 17일 첫차부터 파업에 돌입한다.

1차 노동쟁의 조정회의는 오는 11일 오후 2시 지방노동위원회 조정회의실에서 열리며, 1차 조정회의에서 타결되지 않으면 16일 2차 조정회의를 개최한다.

조정회의에는 조정위원 3명과 노사 당사자가 참석하고, 시에서는 관계공무원이 참관한다.

대전시는 파업 찬반 투표가 가결됨에 따라 11일부터 관계기관 회의, 차량 탑승 및 기종점지 근무자 교육 등 비상수송대책을 마련해 시민 불편을 줄일 예정이다.

비상수송차량으로 시내버스 411대, 전세버스 200대와 관용버스 34대등 총 645대의 버스가 운행되며, 이는 평일 대비 67%, 주말 기준 79% 수준이다.

2007년도 파업 당시에는 530대의 버스가 동원된바 있다.

시는 투입가능한 대체교통수단인 도시철도를 하루 240회에서 290회로 50회 증회하고, 택시부제를 비롯해 4만 3천000여 대의 승용차요일제 및 가로변 버스전용차로 해제, 공공기관 시차출근제 등을 시행할 계획이다.

한편, 운수종사자가 파업에 동참할 경우 무노동 무임금이 적용돼 보수를 받을 수 없지만, 파업에 참여하지 않고 정상근로 할 경우는 보수를 지급 받게 된다.

박용곤 대전시 버스정책과장은 “노․사간 주요 쟁점사항인 시급인상과 월 근로일수 보장(노측 24일, 사측 23일)에 대해서는 노사조정에 의거 합의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며 노동쟁의 조정회의 시 타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함께하는 사람들정보안내독자투고후원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00-160 대전광역시 동구 대전천동로 596(중동)  |  대표전화 : 042)253-6933  |  팩스 : 042)253-6934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대전 아 00156  |  등록연월일 : 2013.8.7  |  발행·편집인 : 채재학
이메일 : hbmnews24@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재학
Copyright © 2013 학부모뉴스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