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기고
야생화-혜천 손현도 시인-
황은경 기자  |  cjtzltmdi@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08  06:34:5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야생화

겨우내 그 누구도 찾지 않은
잊혀 진 이름이여

꽁꽁 얼어붙은 겨울
산모가 잉태하듯

온갖고초를 격으며
세상 밖으로 나오기위해

몸부림치며 그렇게
살았나보다

이른봄 꽃들은 자기가
제일인양 저마다

자태를 폼 내며
그리운 이를 맞이하듯

한쪽 구석에 수수하게 핀 들꽃
그들보다 결코 화려하지도
향기가나지도 않지만

그 꽃들이 지고 나도
홀로 외로움을 달래며
그 자리에 꼿꼿이 버티고 서있네

게으른 꿀벌만이 유일한
동료이자 벗이다...HD
- - - - - - - 
손현도 시인 : 대전 서구 거주/ 월간 국보문학 시부분 등단/ 월간 국보문학 운영위원. 대전 광역시 본부장, 월간 국보문학 제 24호 동인문집 [내마음의 숲] 편집위원

황은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함께하는 사람들정보안내독자투고후원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00-160 대전광역시 동구 대전천동로 596(중동)  |  대표전화 : 042)253-6933  |  팩스 : 042)253-6934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대전 아 00156  |  등록연월일 : 2013.8.7  |  발행·편집인 : 채재학
이메일 : hbmnews24@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재학
Copyright © 2013 학부모뉴스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