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기고
頓悟頓修(돈오돈수)-강만수 시인-
황은경 기자  |  cjtzltmdi@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05  19:01:3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강만수 시인

      頓悟頓修(돈오돈수)

콩이 있다 空에서 또 다른 검정콩으로 空을 향해
청동하늘소가 있다 청동하늘소에서 또 다른 범하늘소
팥이 있다 팥에서 또 다른 붉은 팥으로 팥을 향해

왕팔랑나비가 있다 왕팔랑나비에서 또 다른 물결나비
노랑무당벌레가 있다 노랑무당벌레에서
또 다른 칠성무당벌레를 향해

禪이 있다 禪에서 또 다른 頓悟에 이끌려
點이 있다 點에서 또 또 다른 頓修를 향해 묵묵히 걸어간다
쿵이 있다 쿵에서 지축을 울리는 또 다른 쿵을 향해 쿵 쿵 쿵

끝이 보이지 않는 迷悟를 초월한 그 길로 들어서기 위해
간다 가고 있다 또다시 간다 간다 가고 있다 간다

입을 굳게 다물고 실천가능한 點 點 點 行의 길로
- - - - - - -

   
 

강만수 시인 :1992년「월간 현대시」 등단 /한국시문학상(2013), 바움문학상 작품상(2015)/대한민국 장애인 문학상 심사위원/국립중앙도서관 작가와 함께 가는 초대 강사/미래부 공모전 심사위원/국민대통합위원회 공모전 심사위원장 역임/「고려문화」편집위원, 「휴먼 인 러브 재단」글로벌 콘텐츠 자문위원장/<저서>「가난한 천사 」(1993), 「시공장공장장」(2010) 「기이한 꽃」(2010) 외10여 권의 시집과 시선집 등 해외에 번역 소개된 저작물을 포함 20여 권

황은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함께하는 사람들정보안내독자투고후원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00-160 대전광역시 동구 대전천동로 596(중동)  |  대표전화 : 042)253-6933  |  팩스 : 042)253-6934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대전 아 00156  |  등록연월일 : 2013.8.7  |  발행·편집인 : 채재학
이메일 : hbmnews24@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재학
Copyright © 2013 학부모뉴스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