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기고
조각보 밥상-권영식 시인-
황은경 기자  |  cjtzltmdi@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1.17  06:35: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권영식 시인

               조각보 밥상

풀벌레 소리 청아한 깊은 밤이 흐르면
연꽃무늬 수놓인 조각보 아래
고슬한 이 밥 한상 뽀얀 김이 오르고
뚝배기 가득 된장국에 임 소식 기다린다

소담하게 놓여있는 수저 한 벌 초롱하고
초승달만 하염없이 잠에 겨워 기웃기웃
달빛고운 여름밤에 임 소식은 오지 않고
명주타래 수를 놓은 조각보가 애처롭다

 - - - - -
권영식 시인 : 경북 예천 출생/ 한국문인협회 등단/ 인향문단 편집위원

 

 

 

황은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함께하는 사람들정보안내독자투고후원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00-160 대전광역시 동구 대전천동로 596(중동)  |  대표전화 : 042)253-6933  |  팩스 : 042)253-6934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대전 아 00156  |  등록연월일 : 2013.8.7  |  발행·편집인 : 채재학
이메일 : hbmnews24@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재학
Copyright © 2013 학부모뉴스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