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기고
기차는 오질 않았다-박병욱 시인-
황은경 기자  |  cjtzltmdi@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1.08  06:42:4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박병욱 시인

            기차는 오질 않았다

목적지도 잊은 채 간이역으로 달려갔습니다
슬픔이 말라붙어 감당하지 못할 무게에 휘청이며

지난밤 꽃은 죽어갔습니다
구천을 오돌오돌 떠돌며 맴돌고 있는 그 꽃의 영정 앞에
비천한 삶 남루한 껍질 하나하나 벋는 것이라며
죽음은 또 다른 시작이라며
영과 본성은 살아 숨 쉬고 있다며

산사 추녀 끝 풍경소리 같은 뜬금없는 소리만
채 마르지 않은 이내 밀물에 쓸려갈 모래알 같은 소리만
내뱉는 가해자의 머리 위로
꽃향기 씻은 빗물만 내리고 있었습니다

   
 

영혼에 피 한 방울 묻어나지 않는 고뇌로
질곡의 삶 진실하나 담지 못할 부끄러운 상념들
바람 털듯 탈 탈 떨어내고
이젠 그 꿈에서 빨리 깨고 싶었지만
그 이후로도 기차는 오질 않습니다

낮달이 이리 뜨거운 줄 몰랐습니다
 - - - - - -
박병욱 시인 : 현대 중공업그룹 근무/열린 동해 문학 등단/인향문단 편집위원 및 동인지 다수참여

황은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함께하는 사람들정보안내독자투고후원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00-160 대전광역시 동구 대전천동로 596(중동)  |  대표전화 : 042)253-6933  |  팩스 : 042)253-6934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대전 아 00156  |  등록연월일 : 2013.8.7  |  발행·편집인 : 채재학
이메일 : hbmnews24@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재학
Copyright © 2013 학부모뉴스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