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게시판 > 독자란
어리석은 도둑
따뜻한하루  |  letter@onday.or.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29  09:13:1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옛날 어느 마을에 동으로 만든 종이 있었습니다.
마을에 중요한 일이 있을 때마다 종을 울렸는데
매우 아름다운 소리가 났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밤 한 도둑이 이 종을 훔쳤습니다.
종을 등에 메고 달아나던 도둑은 자신이 걸음을
옮길 때마다 등에 멘 종이 흔들리면서
'댕~!'하고 소리가 울려 퍼지는 것에
너무 놀라 기겁했습니다.

'종소리가 나지 않도록 해야 하는데,
어떻게 하면 좋을까?'

한참을 궁리하던 도둑은 양손으로 자신의 두 귀를
꽉 틀어막고 다시 걷기 시작했습니다.
그러자 종이 흔들려도 더는 종소리가
들리지 않았습니다.

안심한 도둑은 빨리 달아나기 위해
뛰기 시작했습니다.

'댕! 댕! 댕! 댕!'

하지만 마을을 벗어나지도 못하고,
요란한 종소리를 듣고 달려 나온 마을 사람들에게
금방 붙잡히고 말았습니다.

'꿩은 머리만 풀에 감춘다.'라는 속담이 있습니다.
맹수에게 쫓기던 꿩이 제 몸을 숨긴다는 것이
겨우 머리만 풀 속에 묻는다는 뜻입니다.

우리들 또한 자신의 잘못에서 눈을 돌리는
어리석음은 경계하고 반성해야 합니다.
어리석은 잘못은 시간이 지나면
드러나기 마련입니다.

# 오늘의 명언
어리석은 자는 자기가 현명하다고 생각하고,
현명한 사람은 자기가 어리석은 사람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
– 셰익스피어 –

따뜻한하루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함께하는 사람들정보안내독자투고후원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00-160 대전광역시 동구 대전천동로 596(중동)  |  대표전화 : 042)253-6933  |  팩스 : 042)253-6934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대전 아 00156  |  등록연월일 : 2013.8.7  |  발행·편집인 : 채재학
이메일 : hbmnews24@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재학
Copyright © 2013 학부모뉴스24. All rights reserved.